<출처 : thefost Flickr>

4장.
道沖,
도충,

더보기


4장

도는 텅 비어있다.

그러나 아무리 퍼내어 써도

고갈되지 않는다.

그윽하도다.

만물의 으뜸 같도다.

날카로움을 무디게 하고

얽힘을 푸는도다.

그 빛이 튀쳐남이 없게 하고

그 티끌을 고르게 하네.

맑고 맑아라!

저기 있는 것 같네.

나는 그가 누구의 아들인지 몰라.

하느님보다도 앞서는 것 같네.


이번 장은 비움의 미덕에 대해서 이야기 합니다.


만약 잔의 내부가 비어있지 않고 무었인가로 가득 차 있다면, 그 잔은 잔의 기능을 상실한 것입니다. 만약 집안이 비어 있지 않다면 그 집에는 사람이 들어가 살 수가 없을 것입니다. 집안의 세간살이가 늘어 집안이 빡빡한 것을 보며 사람사는데 뭐가 이리 많이 필요하나 생각 해 봅니다.

요즘 세상살이를 보면 비우기보다는 채우려 몸부림치며 살아갑니다. 남들보다 더 많이 가져야 하고, 더 높이 올라야 합니다.

첫 구절, "도는 텅 비어있다. 그러나 아무리 퍼내어도 써도 고갈되지 않는다."라는 구절에 왕필은 다음과 같은 멋진 주석을 달았다고 합니다.

한 집안을 다스릴 수 있는 역량의 소유자는 그 집안을 온전히 다스릴 수 없다. 한 나라를 다스릴 수 있는 역량의 소유자는 그 나라를 온전히 이룩할 수가 없다. 있는 힘을 다하여 무거운 것을 든다는 것은 결코 쓰임이 될 수가 없다.

경제학에서 얘기하는 최대효율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하루 최대 100개의 물건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100개를 만드는 것이 효율성으로 따지면 최대일 것입니다. 하지만 최대역량을 발휘해서 매일 100개의 물건을 만든다면 그 근로자는 얼마가지 못해서 일을 그만두게 될 것입니다. 일상적으로 100개의 물건을 만드는 일을 꾸준히 해 내기 위해서는 100개를 상회하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 일을 해야 하거나, 100개보다 적은 물건을 만들어야 될 것입니다. 

겨우 한 나라를 다스릴만한 역량을 가진 사람이라면 국정 운영한다면 매일 일에 치여서 허덕일 것입니다. 역량이 그 이상이 되는 사람이라야 여유를 가지고 제대로 나라를 운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있는 힘을 다하여 무거운 것을 든다는 것은 결코 쓰임이 될 수가 없다."

매우 의미심장한 말입니다. 이 대목에서 김용옥 선생은 세계적인 역도선수 슐레이마놀루를 떠 올립니다. 자신의 몸무게의 3배를 들어 올리는 이 사람은 노자가 보기에는 쓸모가 없는 것입니다. 세계적인 기록을 세웠지만 그 극한까지 체험, 즉 자신의 잔을 가득 채움으로서 은퇴 후에 적지 않은 부작용에 시달리지 않았을까 합니다. 이런 올림픽 구호, 더 빨리, 더 높게, 더 쎄게!의 논리가 인간세에 그대로 적용된다면 큰 일이라는 이야기를 하십니다.

그 동안 우리는 죽으라고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이제 우리는 너무 빠르지 않게, 높지 않게, 쎄지 않게 사는 지혜를 노자에게서 배워야하지 않을까요?
- 책 쟁 이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8.26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은 그래서 중간만 해도 성공한거라고 생각해요~ 살면서 마음을 비울때가 있고 포기해야 하는 일도 있는데 예전에 읽었던 "선택"이란 책이 생각납니다.
    이 선택이 올바를 때 비움도 포기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요 ^^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8.26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떻게 보면 중간한다는게 편할지도 모르죠. 저기 위는 그만큼 경쟁도 치열하고 견제도 심하고 아래는 너무 없는거 같고 중간 간다는게 참 힘들죠. 요즘 같이 상하격차가 점점 벌어지는 시대에는 더욱 ^^;

  2. 2010.08.26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8.26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저도 저자의 내공이 느껴졌기에 출간을 결심했습니다.
      그런데 아시다시피 저희가 아직 편장장이 없고,
      출판인으로는 초보다보니 원고를 수정하는 부분에서 부족한 점이 있었습니다.
      저희도 아쉬움으로 남는 부분이에요.

      좀 더 내공 업업해서, 앞으로 출간될 책들은 좀 더 매끄럽게 나올 수 있도록 보완하려고 합니다.
      답방갑니다. :)

  3. Favicon of http://badsex.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8.26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자의 사상은 사실 현대와는 맞지 않아서 많이 배제된 게 사실이지요.
    하지만 그 속에 숨은 참 뜻을 알고 나면 생각들이 달라질 겁니다. ^^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8.26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전하면 시대에 뒤쳐진 것이라 생각하기 쉬운데 그 속뜻을 찬찬히 살펴보면 시대와는 상관없이 참 진리를 담고 있는 듯 해요.

  4. Favicon of http://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08.26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뜻깊은 가르침입니다.
    잔에 물을 넘치게 따르지 말라는 말과 비슷하군요..
    내가 능력이 100이면 80까지만.
    마음에 담아 두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maggot.prhouse.net BlogIcon 한방블르스 2010.08.26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자를 좋아합니다. 그랬더니 누가 장자를 읽으라고 권하더군요. 원문으로 뜨문 뜨문 읽어도 그 울림이 한참간다고. 하지만 아직도 시도를 못하고 있습니다.

  6.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10.08.26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워가는 것도 쉽지 않지만,
    다시금 비우는 것도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8.27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녀의 사랑으로 풀이하자면 떠난 사람이 마음속에 꽉 차있다면 다른 사람이 들어올 자리가 없을 것입니다. 당신을 기다리는 다른 사람을 위해 마음을 비워두어야 새로운 인연이 오지 않을까요? ㅎㅎ 개똥철학.

  7.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8.27 0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워야만 비로소 다시 가득 채울 수 있다...는
    도종환님 시의 한 구절이 생각이 나는군요...^^

  8. Favicon of http://doling.tistory.com BlogIcon 돌스&규스 2010.08.30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두고 두고 읽어야 할 책을 이렇게
    매번 다시 볼 수 있게 되어 정말 좋네요.

    계속 채우기만 했던, 저.. 언제쯤 비울 수 있을까요..

    좋은 글 잘 보고 간답니다..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8.31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네 삶이 다들 마찬가지인듯 합니다.
      하나라도 더 움켜쥐기 위해 노력하며 살지만 이승을 떠날 때야 놓게 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