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스페인의 궁정화가 벨라스케스의 작품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펠리페 4세의 궁정화가였던 벨라스케스는 국왕의 가족들과 가깝게 지냈는데 마르가리타 공주를 매우 귀여워하여 합니다. 그리하여 서양미술사에 매우 중요한 작품을 남기게 되는데요. 이 작품이 바로 '시녀들(Las Meninas)'입니다.

<출처 : wikipedia>

그림을 보면 처음엔 주인공인 공주의 모습만이 눈에 들어옵니다. 그러나 찬찬히 그림을 보고 있으면 다른 것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그림 속 등장인물들이 그림을 보는 사람 쪽을 응시하고 있습니다. 마치 사람들이 모여있는 방에 들어서니 사람들이 이목을 끌게 되고 이 순간을 사진에 담은 듯 한 광경입니다. 

공주의 왼쪽에 서 있는 남자는 붓과 팔레트를 들고 있는 것으로 봐서 화가 자신인 듯 합니다. 공주 주위에는 시녀들이 시중을 들고 있습니다. 오른쪽의 난쟁이 시녀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방의 뒤쪽 거울에는 남녀 한 쌍이 보이는데, 이는 공주의 부모인 펠리페 4세와 왕비입니다. 아마도 공주 초상화 그리는 모습을 보기위해 방문한 것으로 보이네요. 방안의 사람들은 왕과 왕비의 등장에 잠시 관심을 그쪽에 빼앗기게 됩니다.

이런식으로 화가는 자신의 그림 안에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흥미를 불러일으킬만한 소재들을 배치하고 매우 치밀하게 구성을 합니다. 벨라스케스의 그림은 후에 벨라스케스가 그린 왕녀의 그림을 좋아했던 라벨에게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라는 곡을 작곡하게 하는 영감을 주기도 하지요.

그림 속 귀여운 공주는 근친혼으로 인한 합스부르크 왕가의 유전병(주걱턱)으로 인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뜨고 맙니다. 고귀한 신분으로 태어났지만 가문의 영광을 위해 희생된 그녀의 삶은 행복하지는 않았던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4.05.19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미있게 본 책 중에 하나예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