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Flickr>

2010년이 시작된 것이 엇그제 같은데, 벌써 3월입니다. 3월은 새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여서 그런지, 웬지 새롭게 한해를 시작하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그 시작을 멋진 시와 함께하면 어떨까요?
오늘에 잘 어울릴만한 시를 한편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

          <출처 : 안성 난실리 편운재와 조병화 시인의 꿈, 박순백>


해마다 봄이 되면

                                                                  조병화

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어머님 말씀
항상 봄처럼 부지런해라
땅 속에서 땅 위에서 공중에서
생명을 만드는 쉬임 없는 작업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부지런해라

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어머님 말씀
항상 봄처럼 꿈을 지녀라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생명을 생명답게 키우는 꿈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꿈을 지녀라

오, 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어머님 말씀
항상 봄처럼 새로워라
나뭇가지에서 물 위에서 둑에서
솟는 대지의 눈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새로워라


그는 생전에 '내 사상적인 모체는 어머니'라고 말했다.
<중략>
시 「해마다 봄이되면」은 어린 시절 어머님에게 들었던 말을 다시 어린 벗에게 말해주는 속삼임 속에 겨울 지나 봄이 오듯 되풀이되는 순환의 진리가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 있다. 그래서 시는 쉽고도 따뜻하게 읽혀질 뿐 아니라, 시비가 자리하고 있는 그의 묘소 앞에 서서도 죽은 자에 대한 안타까운 감정보다 지구의 순환이나 우주의 섭리가 느껴진다. 마치 회전목마를 탔을 때처럼 지구의 자전이 몸으로 느껴지는 것은 시의 놀라운 영향이다.

<<시비로 만나는 아름다운 시, 이정란>> 중에서..

엇그제 봄나물을 캐고, 봄에 어울리는 시를 한편 읽으니, 싱그러움이 마음속에서 우러나는 것 같습니다. 아이를 새로운 반에 보내야해서 약간 걱정도 되지만, 새로움에 대한 설레임이 더 커집니다.

새로시작되는 계절 봄, 그리고 3월..... 
좋은 기운 받으시고, 오늘도 행복하게 하루 시작하세요. :)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별표☆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없이 가능합니다.
추천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
다음(DAUM) 아이디가 있으신분은,  버튼을 누르시면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구독해주세요. :)   <- 클릭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3.02 0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다소 쌀쌀하지만 ㅜㅜ
    그래도 봄이 찾아왔네요! ㅎㅎ
    따뜻한 3월 맞이하세요!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0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군대이야기 이병시대 읽고 있어요.
      신랑이 먼저 읽었는데 넘 재밌다고..... ^^
      첨에 어머님이랑 헤어지는 부분에서 눈물 주르륵.. 흘렸어요.
      다 읽고 리뷰 올릴께요~
      가츠님도 3월 이쁘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래요오오~~~

  2. Favicon of https://muye24ki.tistory.com BlogIcon 무예인 2010.03.02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인데 칼바람 불고 있어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문득 몇해전 3월초 폭설로 월차내고 스노보드 타러 갔던 기억이 납니다. ^^
      그래도 꽃피는 봄날이 금새 올 것 같아요. :)

  3.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03.02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삐 움직이는 3월이 되어야겠네요.
    봄 나들이도 좀 다니구요....
    3월엔 예문당님 함박웃음짓는 달이 되었으면 합니다~

  4.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3.02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시 잘 읽고 갑니다.
    문득 봄이 더 그리워지네요.

  5. 2010.03.02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받습니다. :)
      내부 검토 후 출간 여부를 결정하지요.
      지금도 기획사에서 제안받은 도서 작업중에 있는 것들도 있거든요. ^^

  6.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3.02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병화님의시 국어시간에 배웠던 시입니다.
    지금부터 부지런히 봄맞이 해야겠네요. 이불 부터 빨러 갑니다.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지금 장봐왔어요.
      햄버거하고, 미트볼 할꺼 재료 사오고, 닭가슴살도요~~ ㅋㅋ
      레시피 보러 얼른 가봐야겠습니다~
      어제 요리가 인기가 좋았어서 말이죠. :)

  7. Favicon of http://intothereview.com BlogIcon 오러 2010.03.02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어느덧 3월입니다. (시간이 참 빨라요;;;)
    건강한 한달 되세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넘 빠르죠. 그래서 오늘 하루 더 열심히 살아야할 것 같습니다.
      저는 늘.. 오늘 행복해야 어제도 행복했고 내일도 행복할꺼라고 믿거든요. 히히.....
      오러님도 건강하게.. 즐겁게 한달 보내시길 바랍니다~

  8. Favicon of https://badjunko.tistory.com BlogIcon 못된준코 2010.03.02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참 마음에 와닿네요.~~
    참..한 때는 시집도 많이 사서 읽었는데...요즘은..먹고산다고..정서가 팍팍하네요.ㅋ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라도 한편씩 읽어보면 되죠 머~
      저도 시집을 들고 살진 않지만, 생각날 때 한편씩 찾아 읽으니 좋더라구요.
      요즘은 지하철역에도 시가 많이 붙어있고요, 잘 찾아보면 곳곳에 마니 있는 것 같아요. ^^

  9. Favicon of https://nhicblog.tistory.com BlogIcon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3.02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당님~~~ ㅎ
    해마다 봄은 오는데요~~
    왜 전 봄이 이다지도 안온단 말입니껴 ~~~ 엉엉 ㅠ
    글 읽으니 엄마도 보고싶고, 녹푸른 들판 뛰댕기기도 하고 싶습니다.
    이 봄이 오면 부지런히 하고픈 일들 풀어 보기라도 해야 될텐데 말입니다 .
    또 놀러 올께요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이 건강천사님 인생의 봄날 아닌가요? 그리 보이는데.. ^^
      엄마가 멀리 계신가보군요.
      올 봄에는 모든 일들 하나씩 잘~~ 풀리길 기원합니다.
      건강천사님께서 생각하시는 봄날은 뭔가요? ^^

  10.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10.03.02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오늘 아침엔 봄비가 내리더군요. 봄이 완연한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2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봄을 기쁘게 맞이하였는데, 아침에 눈꼽낀 아이들을 데리고 안과에 다녀오니, 결막염이네요. T.T
      제가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 결.막.염.
      계획 모두 취소. 꼼짝없이 집에 있습니다.
      이틀안에 어여 가라앉기를......... ^^;

  11.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3.02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다운 시입니다.
    봄처럼 부지런하고, 꿈을 지니고 새로워 지고 싶네요~~^^

  12. Favicon of https://filios.tistory.com BlogIcon 필리오스 2010.03.02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좋은시를 감상하고 갑니다 ^^

  13. 2010.03.03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3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아버님 너무 부럽습니다.
      고등학교 시절의 선생님을 생각하면, 참 기분 좋으실 것 같아요.
      저희 아이들도 좋은 선생님 만나기를 기대합니다.
      물론 저두요. ^^

      즐겁게 봐주시니, 제가 더 감사합니다. :)

  14.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3.08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처럼 부지런하라는 말이 인상깊네요

  15. Favicon of https://sophiako.tistory.com BlogIcon 초하(初夏) 2010.03.19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기운은 시인의 음률을 타고 오는 것이 아닐가 생각해 보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