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에 가보니, 둑에 쑥이 가득합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열씨미 쑥을 뜯어왔습니다. 쑥떡 해먹으려구요.
쑥을 뜯게 된것은 올해로 3년차가 됩니다. 쑥떡해먹기 시작한건 2년차.


쑥뜯기 1년차 때...

많은 풀 중에서, 뭐가 쑥인지 몰랐습니다. 그저.. 쑥만 보면 일단 뜯었습니다.
큰건지, 작은건지, 뭔지도 모른 채...................


쑥뜯기 2년차 때...

일단 밭을 둘러봅니다. 위치에 따라서, 크기가 제각각입니다.
좀 큰 쑥들이 몰려 있는 곳으로 가서 뜯습니다.
보이는 것들 중에서, 큰 것을 뜯지만, 얼마만큼 크는지는 모릅니다.


쑥뜯기 3년차(올해)...

어디에 쑥이 있는지 압니다. 쑥도 품종이 여럿 있다는 것도 압니다.
어느 녀석들이 얼마만큼 크는지도 압니다.
작으면 클 때까지 때를 기다립니다.
찬찬히 둘러보고.. 큰 것부터 뜯기 시작합니다.


자연에서 둘러볼 줄 아는 안목과, 기다릴 줄 아는 인내를 배웁니다.
아버님께 쑥이 무엇인지 배우고, 어디에서 뜯으면 되는지 배우며, 
경험지혜를 함께 배웁니다. 경청하는 법도 함께 배우게 되구요.


마치 제 모습이 직장에서의 사원모습같아보이기도 합니다.
점점.. 성장하고 있는 모습이 보이지요? 이제.. 쪼끔 경력자라고 해도 될까요?

하지만.. 직장으로 말하면 사장님이실 아버님께서는,
저의 성과물을 보고 한마디 하십니다.


여태 이거 뜯었냐? 어디 밥 벌어먹고 살겠냐???

사장님들은 만족을 잘 못하시죠. ^^;;;
머.. 시키지도 않은 일, 좋아서 열심히 했는데 말입니다.
직원마다 성과가 다른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요? ㅎㅎ
물론 쑥 뜯는 중간중간 트윗도 하고, 돌아다니기도 하고, 딴짓을 많이 했지만요. ^^;;;


바쁠수록, 느리게 살고 싶어집니다. 청개구리 심뽀인가요?
자연속에서 땀흘려 일하고 밥을 먹으면, 참으로 밥맛이 좋습니다.
자연속에서 열심히 뛰어논 아이들은 밥도 잘 먹구요.

세상사는 이치를 자연에서 배우며, 소중한 주말을 보냈습니다.
벌써 4월 마지막주네요. 행복하게.. 한주 시작하세요~~


보너스 사진.
하얀 민들레에요. 토종 민들레라는데 이번에 첨 알았네요. 기념으로 찍어봤습니다. ^^




추천 꽝~ 눌러주시면 이번주 내내 좋은 일들만 생긴대요~ 눌러주실꺼죠? :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4.26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으면 클때까지 기다려준다.. 의미있는 말이되기도 하네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인한 생명력으로 때가 되면, 모습을 보여주는 풀들을 보면서도,
      여러 생각들을 해보고 있습니다. ^^
      생각 좀 하면서 살아보려구요. ^^;

  2. Favicon of https://muye24ki.tistory.com BlogIcon 무예인 2010.04.26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흰색 민들래다 보기 힘든건데

  3. 2010.04.26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열심히 꾸준히, 그러나.. 상황 봐가면서요. ㅎㅎㅎ
      무조껀 열심히 꾸준히는 아닌 것 같더라구요. ㅋㅋ

      일은.. 일단 기초작업은 시작했어요. ^^
      조언 감사드려요~ :)

  4. Favicon of http://intothereview.com BlogIcon 오러 2010.04.26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번주말에 하얀민들래 봐서 찍어둔 사진이 있는데..
    예문당님 포스팅에서도 보네요..^^
    노란색 외래종 민들래때문에 보기가 힘들다고 하던데
    다시 살아나는건가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란색은 외래종이었군요?
      항상 노란색만 알다가, 이번에 흰 민들레를 첨 알았습니다.
      민들레 몸에 좋다고 드시는데, 흰색이 더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

  5.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0.04.26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 꽝! 눌렀으니 이번주 내내 좋은 일만 생기겠네요~^^
    예문당님도 좋은 한주 되세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근~ 좋은 일들만 생길 것입니다.
      그렇게 강력하게 믿고!! 열심히 살꺼니까요. ㅎㅎㅎ
      꿈은 이루어진다잖아요?
      보기다님도 한주 즐겁게 보내세요~~ ^^*

  6.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4.26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들레 흰색은 처음 보네요. 하얀 민들레 노래는 많이 들어서 알아요. ㅎㅎㅎ
    저 쑥들로 쑥 버무리 해먹으면 맛나겟다. ㅎㅎㅎ
    하루 종일 머리에서 숙버무리가 왔다 갔다 하게 생겻어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얀 민들레가 노래 가사에도 있군요.
      전 걍 이번에 첨 알아서요. 그동안 참으로 무관심했다는 말일수도 있겠어요. ^^;

      쑥... 정말 마니 뜯어왔는데... 흐흐..
      옆에 계시면 좀 드리고 싶네요.
      이럴 땐 정말 온라인이 아쉽습니당~~~ ^^;;;

  7.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10.04.26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쑥떡 엄청 맛있죠. 고소하고 싱그런 향기...^^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주에 쑥인절미를 했더니, 18개월된 둘째도 박수를 치며 넘 잘먹더라구요.
      진짜루 옆에 계심 나눠드리고 시픈데, 아쉽습니다~ 흐흐.... ^^;;;

  8. Favicon of http://ohmybook.tistory.com/ BlogIcon 글감옥에서온편지 2010.04.26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들레꽃을 '멈둘레꽃'이라고도 부르더군요.
    처음에는 저 말이 민들레꽃이라곤 전혀 생각도 못 했는데
    왠지 정감이 있더군요. ㅎㅎ
    덕분에 향긋한 봄소식 듣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멈둘레꽃... 더 정감있는 것 같습니다.
      들에 나가서 잡초와 봄나물들이 올라오는 것을 보고 있자니, 봄이 더 가깝게 느껴집니다.

      중요한 일을 급한 일로 바꾸는 방법.
      안철수 교수님의 방법을 알려드릴께요.
      안교수님은 약속을 100% 지키시는 분입니다.
      그래서 중요한 일이 생기면, 약속을 해버리시더군요.
      그리곤 지키십니다. ㅎㅎㅎ
      정말 멋지지 않나요?
      전.. 약속을 자꾸 깨고, 바꿔서 문제입니다만.... ㅎㅎ

      글감옥님만의 방법으로 중요한 일을 급한 일로 바꿔보세요~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정주님의 시 제목이군요. '멈둘레꽃'
      덕분에.. 시 한수 읽었습니다. :)
      감사합니당~~

      '바보야 하이얀 멈둘레가 피였다'고 시'멈둘레꽃'에서 민들레를 멈둘레로 부른 시인은 또다른 시에선'머슴둘레''미움둘레'등을 사용한다. 같은 민들레지만 바보같이 바라보면'멈둘레',머슴이 바라보면'머슴둘레', 미운 시누이처럼 바라보면'미움둘레'로 부른다.

  9.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2010.04.26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비가오네요. 화창한 날엔 쑥도 뜯는 여유가 부럽네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부모님께서 시골에서 지내셔서, 시간 되는대로 찾아가뵈려고 합니다.
      그래도 한달에 두번 가기가 어렵네요.
      시골가면, 별일이 없어서, 나물도 캐고 이거저거 해봐요.
      느리게 사는게.. 또 좋더라구요. :)
      커피믹스님도 행복한 한주 되시길 바래요. :)

  10. Favicon of https://www.likewind.net BlogIcon 바람처럼~ 2010.04.26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을보여주세요 ㅎㅎㅎ
    근데 30대 중반 아줌마라는 말이 너무 안 어울리세요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주쯤 쑥떡을 한번 더 하려고 하는데, 그 때 인증샷을 올리지요. ㅋㅋ
      머.. 안어울린다는 말이 칭찬인거죠?
      그래도 난 30대 아줌마. 파핫...

      담주 월욜 세미나는 신청했나요?
      거기서 만나면 더 반가울 것 같네요~~ :)

  11.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04.26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 ㅎㅎ
    시골풍경만 보면 시골로 이사가고 싶은 생각이....
    도시에서는 정말 풀보기가 힘든것 같아요...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26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시부모님께서 시골에 계셔서 넘 고맙죠.
      그냥 아이들하고 자연스럽게 다녀올 수 있어서요.
      친정은 아파트에요. 외가.. 하면 웬지 시골 초가집 생각이 나는데, 그런 외가가 아니죠.
      도시는.. 너무 삭막한 것 같아요.
      어쩔 수 없이 도시에 살고 있지만요. ^^;

  12.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4.26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열심히 사시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13. Favicon of https://blindlibrary.tistory.com BlogIcon 만두의전설 2010.04.26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들래 노란색이 왜래종이었군요.!

    저는 쑥떡도 좋지만, 어머니께서 조개넣고 끓여주시는 쑥국도 너무 좋아해요^^
    몸에도 좋고, 맛도 좋고.

  14. Favicon of https://ystazo.tistory.com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4.26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앗! 어디가면 쑥을 많이 캘 수 있나요? ㅎㅎ
    저희 집도 봄되면 쑥 보이면 잘 캤는데, 올해는 멀리 안나가서 그런지 거의 못봤네요.

  15. Favicon of http://rindarinda.tistory.com BlogIcon rinda 2010.04.27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도 종류가 여러가지군요.
    어릴 때 부모님과 놀러가서 쑥 뜯었던 기억은 있지만 다 똑같은 줄 알았어요 ㅎㅎㅎ
    이럴 때 예문당님과 가까운 곳에 살면 은근슬쩍 놀러가서
    쑥떡도 얻어먹고 이야기도 하는데 참 아쉽네요 ^^;

  16. Favicon of https://seean.tistory.com BlogIcon 유아나 2010.04.27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문당님 30대 중반이셨어요? 와 생각보다 젊으시다는^^ 저는 출판사 운영하시기에 당연히 나이가 훨씬 많을 줄 알았다지 뭡니까^^ 앞으로 문당 누나라고 불러야 하는 건가요^^

  17.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10.05.05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 입문 3 년만에 쑥에 대한 도사가 된건가요? ㅋ

  18. Favicon of http://naramo77@nate.com BlogIcon naramo 2010.11.15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중반 아줌마 되어 해볼일 없을까 찾다 들어왔는데...글 읽고나니 맘이 예뻐지는거 같아요. 시골에서 커서인지 이런게 좋네요...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