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부치고 밤까고 일 마치고 인터넷 서점 들어와 보니 이 왠 팝업입니까?

신간 적립금 폐지 입법 예고. 소비자 권리 지키키. 두둥~



신간 적립금 폐지 된다고 출판사에 돈 더 주는거 아니니 지나가려고 했습니다. 그래도 무슨 댓글이 달렸나 궁금해지더군요. 댓글을 읽다 보니 오해 하시는 독자 분들이 많은 듯 하네요.

이런 일들 생길 때마다, 생산-유통-소비 의 삼대 축인 출판사-서점-독자 중에 항상 출판사는 소외되는 것 같아 씁쓸합니다. 도서정가제 때도 그렇고, 이번 건도 온라인, 오프라인 서점의 밥그릇 싸움이 될 듯 하고요. 

여러분들이 받는 인터넷 서점 적립금 10%가 누구의 주머니에서 나오는지 생각해 보신적 있으신가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1+1 행사들. 마트에서 자기 돈 들여서 할까요? 출판사에서 신간 나온다고 인터넷 서점에서 할인 덜 되는거 만큼 출판사에 더 주지 않습니다. 다른 형태로 소비자들에게 경품 주죠.

출판사에서 신간을 내다고 하면 얼마의 비용이 들까요? 휴머니스트는 보통 3000만원정도 생각하더군요. 예문당의 경우 보통 2000만원정도 듭니다. 삼국지의 경우 답사 지원비부터해서 계산하면 1억정도 제작비가 들었다고 합니다.

소비자가로 따져서, 만원하는 책 몇 권 팔아야 제작비라도 건지겠습니까? 그런데 출판사가 소비자가(價) 다 받는거 아니죠. 서점에 납품할 때 공급가라는 것이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은 할인 판매라는 이유로 출판사들에게 공급률을 낮춰줄 것을 요구하죠.

국내 출판 시장에서 인터넷 서점이 차지하는 비중이 40%를 넘어섰습니다. 불과 몇 안 되는 인터넷 서점이 우리 출판 유통의 반에 육박하는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출판사들이 그들의 요구를 거부할 수 있겠습니까?

시장에 나오는 책의 90%가 초판도 팔지 못하고 사장된다고 합니다. 세계적인 출판 기업 랜덤하우스도 출간 도서의 50%는 1년내 초판도 못 팔 것이라고 예상하고 계획을 세운다고 하니 다른 중소 출판사는 오죽하겠습니까? 예문당은 보통 2000부 가량을 한 쇄에 인쇄 합니다. 작년 문학과지성 대표님이 요즘 시집 신간 낼 때 고민한다고 하시더군요. 1500부찍냐 2000부찍냐.

이런 상황에서 출판사들이 이익을 내기 위한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가격을 올리는 것이죠. 공급률이 낮아져 발생하는 손해를 가격을 올림으로서 보전하는 것이죠. 책값이 올라가는 것이 이런 이유만은 아니지만 인터넷 서점의 등장으로 무너진 도서 가격 체계도 한 몫을 합니다.

댓글을 읽다가 보니 이런저런 글들이 있더군요. 적립금 폐지의 이면에는 이런 사실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유독 책이란 것에 대해 이런 저런 규제들이 나오는 것이 저도 좀 이상하기는 한데, 인터넷 서점과 중소 서점은 이미 게임이 안 되는 상황이죠. 이런 법률 개정이 얼마만큼의 실효가 있을지 의문입니다.

디씨 게시판 요글 보니 참 재미있네요.
http://gall.dcinside.com/list.php?id=book&no=100619

새해 인사가 늦었습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책 쟁 이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02.16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라딘 들어갔다가 저 메시지보고 한참을 생각해봤습니다.
    어떤것이 소비자를 위함인지....ㅠㅠ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16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 메시지는 YES24, 인터파크도서, 알라딘 세 곳의 인터넷 서점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함께 운영하는 서점들은 위 팝업이 없지요.

      좋은 방법 없을까요~~~

  2.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10.02.16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잘 생각해 보지를 못했던 부분이고 저는 처음 접하네요.
    잘 모르는 사안에 대해 가타부타 의견 달기도 뭣하고...

    암튼 본문중에 말씀하신 할인된 금액만큼 누군가의 주머니에서 나오게 마련이지요.
    그 돈이 누구 주머니에서 나올 것이냐? 그건 결국 소비자의 주머니에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요?

    물론 업계(출판 업계는 아니지만) 관행대로 중소 업체들 소위 협력사들 쥐어짜는건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럼으로 발생된 문제들은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그 피해가 돌아간다는 것두요.

    역시 중소 동네 서점이나 출판사만 피해를 보게 돠는건가요? (물론 그 마지막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들의 모ㅓㄳ이긴 합니다만...)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16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문에도 밝혔다시피 저 팝업을 처음 봤을 때는 무심하게 봤죠. 저 법이 통과 된다고 출판사 공급률 조정해 주는건 아닐테니까요. 제가 글을 올리게 된 것은 사람들의 댓글을 보면서 분위기를 너무 한 쪽 방향으로 몰아간다는 느낌을 지울수 없어서 입니다. 인터넷 서점들이 할인해주고 적립금 주는 이면에는 이런 역학 관계도 있음을 알아주었으면 해서요.

  3. Favicon of http://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2.17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출판계 쪽으로는 국가에서 선행의 정책을 꾸준히 펴오는것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이번 적립금 관련 사태는...좀 의외이고 낯설어보이더군요.
    입법이 안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17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번 적립금 폐지에 관한 입법 의도가 궁금합니다.
      내일이죠. 결과를 지켜봐야겠습니다.
      적립금때문에 책을 덜 사시지는 않겠죠? -_-;;;

  4. Favicon of http://motherstory.tistory.com BlogIcon 연필 한다스 2010.02.17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예문당 덕분에 소비자의 권리말고도 출판사의 불이익에 대해서도 고민 해보고있는 중이에요.

    '신간적립금'이란 자체에 문제점이 조금 있다고 보긴해요.
    책의 수명이 점점 짧아지는데 기여하는 건 아닌가해서요.

    소외되는 출판사의 입장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17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출판마케팅 수업 들을 때 출판사가 소외되는점이 안타깝다고 들었는데요 목소리 높이는 출판사도 안보이네요 떱
      소리를 안내서 소외되는 것인지 소리를 내도 소외되는 것인지 그것이 궁금해집니다 ^^

  5. Favicon of http://toyoufamily.tistory.com BlogIcon 투유♥ 2010.02.18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책 값이 너무 비싼 건 사실인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책을 사려했다가 너무 비싼 가격에(제 예상보다) 책정이 돼
    얼마전 구입을 포기했었지요. 초판부수를 줄인는 점도 한 몫을 하나 보군요.

  6.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18 0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책을 골랐다가 책 값에 깜짝 놀라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도 출판사 하지만 속으로 '이 사람들 가격 쎄게 먹여 놓았네.' 하죠.
    책 값을 올리는 요인들로 위의 이유도 하나이겠고 그 외에 이런 것들이 있습니다.
    - 이쁘게 만들면 그나마 잘 나갈까 하여 필요 이상으로 화려하게 제작하는 책들.
    - 나날이 오르는 제작비. 여러 제작비중 종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제일 큰데, 몇 년간 가격 변동 추이를 보면 가격 상승폭도 제일 크죠.
    - 초판 부수를 줄이는 이유는 예전만큼 책이 안 나간다는 말이죠. 한 권에서 적게 남겨도 많이 팔리기야 하면 되겠죠. 그러나 시장은 80년대처럼 내 놓으면 팔리는 시장이 아니라는 거죠.

  7. Favicon of http://haedal.tistory.com BlogIcon 여울해달 2010.02.18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링크해 주신 글에서 서XX원이라는 사람의 댓글을 쭉 읽어보았습니다..
    맞는 말이긴 하지만, 공감은 안가더군요.
    기본적으로 '서울'에서나 통할 듯 한 이야기라서요.
    제가 살고 있는 대구처럼 서울 거대 서점의 지점을 제외하고는 군소 서점이 없는 곳 -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중고생 교재를 파는 곳이지 문학/교양으로서의 책을 찾아보기는 힘듭니다. - 에서는 예문당님이 말씀하신대로 공급율까지 계산해서 책정해 놓은 비싼 책값을 정가 그대로 주고 사야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럼 눈을 돌릴 수 있는 곳이 할인이 가능한 인터넷 서점 뿐인데, 이번 입법 정책으로 인한 박탈감은 서울에서 느끼는 것보다 더욱 크다고 할 수 있지요.
    서XX원이 조삼모사라는 말을 쉼없이 반복했지만, 서울/경기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방은 이미 조삼모사라는 것을 알면서도 끌려갈 수 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굳이 도서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도 말이지요.
    저도 글 써서 밥먹는 것이 꿈인 사람이고, 책이라면 환장을 하는 사람 중 한명이라서, 무너져가는 국내 출판업계의 현실을 보면 정말 가슴이 답답하네요.
    마음놓고 책을 사보기 위해 남은 방법은 정말 로또 1등 밖에는 없는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18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구에 사시는 블로거분들이 많으신가부네요.
      사실 저도 서울에 살아서, 서울/경기 이외의 지역에 대해서는 말로만 듣고 있지 잘 모릅니다.
      저희 출판사는 거래서점이 전국 300여곳이 넘지만,
      사실상 지방 서점들은 주문이 거의 끊긴 상태이기도 하구요.
      말씀하신대로 서울/경기 이외의 지역에서 더 심하게 느끼실 것 같네요.
      계속 악화될텐데.. 보고만 있어야 하는 것인지, 정말 안타깝습니다.

      도서관에라도 좋은 책들이 많이 들어가면 좋겠습니다.
      도서관 가시면, 원하시는 책들 마니 신청해주세요.
      안그러면, 원하지 않는 책들이 납품으로 들어갑니다. -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