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에게는 24개월이 된 조카가 있습니다. 여자 아이들이 말을 빨리 배운다는 통념과는 다르게 두돌이 다 된 지금도 제대로 하는 말이 아직 '아빠', '엄마' 수준입니다. 그런데 지난주부터 좀 더 적극적으로 말을 하려는 시도를 하네요. 무슨 말인지 알아 들을 수 없지만 뭔가 '옹알옹알'거리며 자신의 의사를 표시하려고 하는 모습이 부쩍 많아졌군요.

때가 되어도 말을 못하면 엄마, 아빠는 우리 애가 늦는 것인가,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가 걱정이 많습니다. 말도 못하는 아이에게 물어 볼 수도 없고요. 그럼 아이들은 언제 언어를 배우게 되는 것일까요?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것일까


아이는 생후 3세까지 폭발적인 기세로 언어를 배운다고 합니다. 몬테소리는 이 무렵의 아이는 음성, 언어, 문법을 흡수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하였습니다. 생후 6개월이 된 아기에게 모국어와 외국어를 들려주면, 두 언어를 구분하는 듯한 반응을 보입니다. 이는 아이가 생후 6개월 무렵에 이미 언어의 차이를 구분할 수 있음을 의미하죠.

몬테소리는 아이의 언어적 변화는 서서히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폭발적으로 일어난다고 보았습니다. 아이에게 언어의 민감기가 있다는 것이죠. 이 시기의 아이는 충분한 언어 환경에 놓여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생후 1~2개월이 되면 아기는 "아-아-", "마마마마"와 같은 의미 없는 소리를 내기 시작합니다. 이것을 옹알이라고 하는데 7~8개월 무렵이면 절정에 이릅니다. 아이들은 보통 생후 1년은 지나야 말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아이가 처음 말을 하기 시작하고 한동안 '한 단어 시기'가 이어지고 18개월쯤이면, 두 개의 단어를 조합해서 말하는 '두 단어 시기'가 나타납니다.  두 단어 시기에 접어들면 아이의 언어 표현은 다양해지고 타인과의 의사소통이 더욱 긴밀해지게 됩니다. 그 후 세 단어 이상의 단어를 조합하여 표현하는 '다단어 말하기'로 발전하여, 3~4세가 되면 어른과 간단한 대화를 이어나가게 됩니다. 그리고 5~6세가 되면 중문과 복문 등 문장구조가 복잡한 표현이 가능해져 어른에 가까운 말을 구사하게 됩니다. 


아이의 연령별 언어 발달을 살펴 보았는데, 제시한 연령대보다 빠르다고 좋아하고 늦다고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아이들마다 개인적인 편차가 있을테니까요. 중요한 것은 아이에게 관심을 가지고 잘 관찰하여 적절한 때에 아이가 필요한 것들을 해 주는 것이겠죠. 물론 쉽지 않은 일이지만요. ^^;


- 책 쟁 이 -


아이의 민감기 - 10점
나가에 세이지 지음, 김남미 옮김/예문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05.31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째가 좀 빠른 것 같더라구요...ㅋㅋ

  2. Favicon of http://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2.05.31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거 보면 사람, 인간이란 생명체는 정말 독특한거 같습니다.
    신을 안믿는데 인간과 동물이 다른 결정적인 이유가 넘 많아서요.
    암튼 잘 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2.05.31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를 키워보면 참 신기해요. 목도 못 가누던 녀석이 걸어 다니고 별 희한한 소리를 해대지 않나... 요즘은 언제 저렇게 컸나 하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2.05.31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의 "물론 쉽지 않은 일이지만요."라는 말씀이 팍 와닿습니다.
    그래도 해야하는 일이기도 하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2.06.01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이가 말이 늦돼서 발달장애까지 의심 받았지만...
    개월수에 맞춰 천천히 가고 있는 거였습니다.
    연말생이라 괜히 또래들과 비교를 당한 거였어요.
    그러니 평균적인 것에 너무 목 맬 필요는 없어 뵙니다.

  5. phoebe 2012.06.01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제목이 너무 맘에들어요. 아이의 민감기...
    언어를 아무때든 폭발적으로 배울 수 있는 능력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6. Favicon of http://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2012.06.02 0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젤 관심사항이기에....
    그때가 젤 눈을 떼지 못할 시기인듯 하내요^^

  7.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2.06.05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카녀석 참 똘똘하게 생겼습니다
    화요일을 화사하게 보내세요~

  8. Favicon of http://withsmurf.tistory.com BlogIcon 스머프s 2012.06.05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들도 지금 한단어 시기인가 보네요.^^

  9. Favicon of http://ystazo.tistory.com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2.06.06 0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궁, 저도 아이처럼 외국어 좀 배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이젠 울나라 말도 하기 벅차다는.. -.-

  10.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2.06.06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 키우는 부모는 하루에 거짓말을 열두번씩 한다고 하던데요.ㅎㅎ
    아이가 입만 열면 말했다고 하더랍니다.ㅎ

  11. Favicon of http://markjuhn.tistory.com BlogIcon markjuhn 2012.06.28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우리 외선자 나이 비슷할 것 같네요. 요즘 단어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가고 있답니다. 그런데 아직도 할아버지느 ㄴ하뿌라고 부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