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무뎌진 제단용 칼을 연마하려고 오장동에 다녀왔습니다. 아버지께서 그려준 약도에 의지해 연마사를 찾아갔습니다. 이 동네가 골목이 참 묘합니다. 여기인가 싶어 들어가보면 막다른 골목이고, 처음 온 사람은 길 잃어버리기 딱 좋은 구조입니다.

결국 지나가는 아저씨에게 물었습니다. 약도에 표시된 위치로부터 약 200m가량 떨어져 있는 곳을 알려주시더군요. 그렇게 찾아간 연마사의 풍경은 마치 70년대에 시간이 멈춘듯한 모습이었습니다. 허름한 내부, 낡은 책상, 어릴때 사용하던 전화기...

아저씨는 제가 가져온 칼을 보시자마자 "이거 잘리기는 해요? 새로 주문 하셔야겠구만." 하십니다. 그렇게 친근하게 몇 마디를 교환하시고는 묵묵히 칼을 가십니다.

                              연마 중인 제단용 칼.

무뎌진 면을 갈아내는 작업이라 연마할수록 칼은 점점 작아집니다. 그렇게 몇 번 연마하고 나면 칼은 수명을 다 하는 것이죠.

               연마를 마친 칼들

지업사에서는 전지를 절단해야하기에 저렇게 사람 키만한 칼을 사용합니다. 하루종일 제단 작업을 하면 하루에도 2~3번 연마를 해야 한다는군요. 옆에 서 계시는분이 사장님이십니다. ^^ 

지난 주말 TV에서 장사동 공구상가 나오더군요. 중학교때 전자부품 구하러 자주 다니던 곳이라 참 친근하였습니다. 실핏줄처럼 엮여 있는 골목길, 끈끈한 인적 네트워크. 모이면 탱크도 만들 수 있다는 그 곳은 한국 근대화를 거치며 짧은 기간동안 번영하다가 쇠락해가고 있죠.

머지 않아 이 곳도 재개발이라는 이름으로 모두 사라지고 삐까번쩍한 고층빌딩들이 대신하겠지요.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피맛골도 재개발로 썰렁한 분위기입니다. 재개발하여 다시 지으면 번드르한 사무실, 인테리어 잘한 가게들이 그 자리를 대신하겠지요. 사람들의 희로애락 담긴 장소들이 하나둘씩 사라져가는 모습을 보면서 몇자 끄적여 보았습니다. 지인들과 함께 마시던 막걸리와 길가 연탄불에서 구워내던 그 생선구이들, 부품 하나를 찾기위해 물어물어 찾아 가던 그 가게들이 그리워질 듯 합니다.

- 책 쟁 이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4.12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칼이 무시무시하네요! ㄷㄷ
    저 곳에서 멋진 책들이 싹둑 잘리는 거군요! ㄷㄷ
    아직 어리기에... 예문당님의 마음을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조금은 알 수 있을 거 같아요!
    저희 동네는 비가 내려서 그런지... 더욱 스산하네요! ㅜㅜ

  2.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4.12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라지고 잊혀지는 게 세상사라고 하지만, 왠지 가슴 한 켠이 서늘하네요. ^^;

  3. Favicon of http://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10.04.12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아련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4.12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곳이 사람냄새가 나서 좋지 않나요...

  5. Favicon of http://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4.12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얘길 읽으니 옛날 칼갈던 아저씨들이 생각나네요.
    제 어머니가 바느질 하시다 말고 칼가는 사람 지나가면 가위랑 칼 다가지고 나가셨어요.ㅎㅎ
    이젠 그런 모습 볼수 없지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nhicblog BlogIcon 건강천사 2010.04.12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친구가 무뎌진 칼을 어떻게 할까 하더니
    예문당님은 칼을 세우러 가셨다 추억하고 오셨나 봅니다.
    제단용 칼이면
    아름다운 것 만드는 작업 중이신가봐요? ㅎ
    흐리지만 좋은 아침, 좋은 날 되십시오 :)

  7. 2010.04.12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4.12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옛 거리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동네가 있는거 같아요..
    장충동 족발집 맞은편 골목 주택가도 그렇구요 ^^
    어렸을적 시절 향수병을 불러 일으킬만한 촌스러운 거리지만
    왠지 기분은 좋드라구요^^
    기분좋은 한주 맞이하세요 ^^

  9. Favicon of http://seean.tistory.com BlogIcon 유아나 2010.04.12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 저도 장사동 공구가게 봤는데^^ 아버지들의 땀으로 일궈진 그 공간이 사라진다는 게 무척 아쉬워요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12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아나님도 보셨군요.
      이 장소가 재미있는 것이 나름 독특한 주거양식을 가지고 있죠. 뭐 의미를 부여하기 나름이겠지만요. ^^;

  10.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0.04.12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장동도 장사동도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사라지는 것들의 끝자락이라도 한번 잡아보려 말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11.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0.04.12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개발이 좋은 것도 있겠지만...
    몰개성적이고 획일화된 재개발은 도시발전에도 않좋을 것 같습니다..
    칼.. 크군요.. ^^

  12.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4.12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단기만 보다가 칼을 저렇게 보니 좀 무섭더군요. ㅎㅎ

  13. Favicon of http://blindlibrary.tistory.com BlogIcon 만두의전설 2010.04.12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 정말 크네요^^
    책쟁이님의 글은 처음 보는 것 같은데 역시 잘 쓰시는군요+_+!

  14.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4.12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판사를 운영하시니 제단용 큰 칼이 필요하군요~
    칼 가는 곳이 잇음을 처음 알았습니다

  15. Favicon of http://bookple.com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0.04.12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그래도 옛것을 지키고 아끼는 분들이 어디엔가 계시기에 잊혀지지 않는거 같습니다 ^^

  16. Favicon of http://muye24ki.tistory.com BlogIcon 무예인 2010.04.12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아 칼공장 가봤는데 무서워요

  17. Favicon of http://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0.04.12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추억들이 하나씩 없어질수록 살기가 삭막해지는 것 같습니다.
    나중에 우리 아이들이 보게 될 세상은 무엇으로 기억될지 궁금해지네요...

  18. Favicon of http://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0.04.14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에서 본 제단기는 상당히 무섭던데 역시 칼도 상당히 길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