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Flickr>

오늘 사랑의 모습은 어제의 모습과 같을 까요? 
연애시절 사랑의 감정과 시간이 지나 자식을 키우며 느끼는 감정은 또 다른 모습일 것입니다.

김용옥 선생은 노자 도덕경 1장을 설명하며 자신이 대만 유학시절 보았던 뮤지컬 영화 '지붕 위의 바이올린'의 마지막 장면을 떠올립니다. 평생 고생하며 살아 온 어느 유태인 노부부. 사랑하던 자식들이 하나 둘 결혼해서 떠나가고 막내까지 결혼식을 올리고 난 후, 둘만 남겨지고 노신사는 늙은 아내에게 외칩니다. "우리는 사랑한다 말해 본 적이 있는가?" 

평생 사랑과 신뢰로 살아가지만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못하고 사는 것이 많은 우리들의 모습일 것입니다.
노자 도덕경 1장은 "도를 도라고 말하면 그것은 늘 그러한 도가 아니다."라는 말로 시작합니다.

1장
道可道, 非常道;
도가도, 비상도;

더보기


 

1장

도를 도라고 말하면
그것은 늘 그러한 도가 아니다.

이름을 이름지우면
그것은 늘 그러한 이름이 아니다.

이름이 없는 것을
천지의 처음이라고 하고,
이름이 있는 것을
만물의 어미라 한다.

그러므로
늘 욕심이 없으면
그 묘함을 보고,
늘 욕심이 있으면
그 가장자리만 본다.

그런데 이 둘은
같은 것이다.

사람의 앎으로 나와
이름만 달리했을 뿐이다.

그 같은 것을 일컬어
가물타고 한다.

가믈고 또 가믈토다!
모든 묘함이
이 문에서 나오지 않는가!

영원불변을 추구하는 서양철학(근대 들어서면서 그런 불변의 진리에 대한 자신감은 많이 사라집니다)과 달리 동양인들에게 "불변"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단지 우리의 생각이 변하지 않을 뿐이죠. "도를 도라고 말한다"는 것은 변하지 않을 수 없는 도를 변하지 않는 우리의 생각속에 집어넣는다는 뜻입니다. 그렇게 우리 생각속에 들어간 도는 실제 도일 수는 없을 것입니다.

사물에 이름을 짓고 그 의미를 고착시킨다면 그 이름은 이름 구실을 하지 못 할 것입니다. 

연애시절 저의 아내는 종종 저에게 사랑한다고 해달라고 요구해서 저를 당황하게 하였습니다. 이런 표현이 익숙하지 않은 저로서는 고역이 아닐 수 없었지만 사랑하는 사람의 요구이니 들어 줄 수 밖에 없었지요. 지금은 애들 키우고 사느라 바빠서 그런지 이런 요구가 확실히 줄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사랑한다는 말로 표현하지는 않더라도 우리 부부는 어제와는 다르지만 늘 그러한 사랑으로 오늘을 살아 갈 것입니다. 가끔 토닥거리기도 하면서 말이죠. ^^

- 책 쟁 이 -

노자와 21세기 - 1 - 10점
김용옥 지음/통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kuks81.tistory.com BlogIcon 바람몰이 2010.06.18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학 공부를 하는 제 입장에서는 도덕경을 쉽게 지나칠 수 없습니다. 많은 영감과 귀한가르침을 주지요. 문득 아무도 관심하지 않던 도덕경을 군사독재시절 아무도 부를 수 없었던 함석헌을 저희 학교에서 초청해 강의하던 생각이 납니다.

  2. Favicon of http://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6.18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안해도 알고 전달 되는거지요.
    제 남편은 서양인인데도 이런 감정적인 말을 아끼는 성격인데
    행동이나 말에서 다 알려줍니다. ㅎㅎㅎ
    그게 부부인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6.18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가슴에 새기며...

  4.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6.18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뇌가 거꾸로 도는 듯하네요.
    역시 언어의 유희는 아침부터 저를 녹다운시키네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6.18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아침부터 좀 자극적인 언어의 유희를 펼쳤나요? 말을 하며 글을 쓰면 항상 느끼는 것이 언어의 한계입니다. 그것을 넘으려고 애를 써 보지만 쉽지 않네요.

  5. Favicon of http://intothereview.com BlogIcon 오러 2010.06.18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사랑해라고 말해줘라고 부탁하는 여자와. 사랑해라고 쉽게 말하지 않는 남자의 심리에 이러한 철학이 깃들여져 있었던가요~~

  6. Favicon of http://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6.18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남자의 경우 외국과 달라서 표현이 좀 적극적이지 않죠^^
    그게다 초딩떄부터 바른생활, 도덕, 이런걸 열심히 배운 덕분같더군요..으으

  7. Favicon of https://mongri.net BlogIcon 몽리넷 2010.06.18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머리 쥐날라고 하는데요 이거~~

  8. Favicon of http://detailbox.tistory.com BlogIcon 줌(Zoom) 2010.06.18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읽어 내려가면서는.

    "음.... (끄덕끄덕)"

    다시 읽으며 되새길 때는...

    "엇! ~ "

    많은 생각과 사고로 정신이 혼미해지는.

  9. Favicon of https://www.tisdory.com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0.06.18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짧지만 강한글이군요..ㅎ 처음에는 도대체 무슨내용인가.. 하고 생각했지만, 몇번을 읽어보니 참으로 강한 내용!! 윤리공부 귀찮은데, 여기서 노자님을 만나서라도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6.19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윤리 공부를 위해 올린 글은 아닙니다. ^^; 제가 뭐 다른분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할 처지도 아닌데요. 얼마전 우연히 노자 접할 기회가 있어 이렇게 정리하고 있습니다.

  10. Favicon of http://irinda.net BlogIcon rinda 2010.06.19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안 해도 그 마음이 다 전달되지만,
    그래도 말과 행동으로 표현을 자주 해주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
    아기자기하기도 하고 애틋하기도 하고요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6.19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그래서 요즘 온 몸이 오그라 들것 같은 느낌을 참으며 열심히 이승기의 결혼해줄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참 내가 생각해도 가상합니다. ㅎㅎㅎ

  11.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꽁보리밥 2010.06.20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생을 함께 해야하는 사람들에게 사랑은 시시때때로
    변하겠죠.
    그래도 언제나 그 자리에 있음에 감사하고 고마워하며
    말보다는 몸짓으로 말할때 그 사랑은 원래의 사랑이
    아니겠는지요.

  12. Favicon of http://blog.naver.com/genius44 BlogIcon 돌's디자인 2010.06.20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덕경을 읽기는 했는데.. 다른 곳에서 나온.. 흑~ㅜㅜ
    오강남선생님 풀이로 전 읽었답니다.

    다시 한번 가슴에 와 닿네요.

    요즘은 9장 적당할때 멈추는 것이라는 구절에 맘이 자꾸만 갑니다.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6.21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암사 도덕경을 읽으셨군요. 뭐 어느 도덕경을 읽으면 어떻겠습니까. 결국 같은 얘기를 아닌가요? ㅎㅎ
      저도 9장이 공감이 많이 갑니다. 후에 9장도 얘기해 볼까 합니다. ^^

  13.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6.28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심이 있으면.. 가장자리만....본다...
    요즘.. 제 상황이네요.. ㅎㅎ
    때마침 비가 오는 시간인가봅니다.
    이 비에 욕심 한 두개쯤 없어져버렸으면 좋겠습니다.^^

  14. Favicon of http://maggot.prhouse.net BlogIcon 한방블르스 2012.07.09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밤 노자 1장과 25장을 읽다가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우선 뭘 읽어야 할지 알 수가 없더군요. 잘 모르는 제가 읽어도 이상한 부분이 보이니...
    진짜 노자를 아는 이가 이리도 없단 말인지.. 그리고 노자, 장자를 팔아 먹고 사는 싸이비들이 많은지...
    예전부터 글줄깨나 읽으면 노장자를 말하지만 우리가 노자가 아닌데 노자를 말하는 것부터 잘못이지요.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