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을 너무 좋아하는 저희 아이들이 기다리던 영화, 점박이가 드디어 개봉했습니다. 2008년 EBS에서 방영했던 다큐멘터리 '한반도의 공룡'이 3D 극장판으로 돌아온 것입니다. 반드시 가족을 지켜내야하는 점박이의 이야기인데, 이전의 이야기에 살이 더 붙었습니다. 


8천만년전 한반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데, 이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바로 티라노사우루스 애꾸눈입니다. 타르보사우루스인 점박이와 티라노사우루스인 애꾸눈의 대결구도로 펼쳐지면서 영화가 끝날때까지 안심할 수가 없었습니다.

영화가 끝나자 8살 큰아이는 너무 감동적이라며 가슴을 부여잡고 감상에 젖어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구요. 상영시간은 총 90분이었습니다. 5살 둘째아이는 60분이 지나면서 언제 끝나냐고 묻긴 했지만, 끝날때까지 잘 봤습니다. 워낙 공룡을 좋아하거든요. ^^

화면이 굉장히 생생하고, 스토리가 참 좋았습니다. 가족에 관한 이야기였기때문에,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이 가서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3D라서 입체적인 화면도 좋았지만, 5살 둘째아이를 생각한다면 2D라도 충분히 감동이 전해질 것 같았고요. 

17종 80여 마리의 공룡이 총출동합니다. 타르보사우루스, 티라노사우루스 이외에도 테리지노사우루스, 벨로시랩터, 프로토케라톱스, 안킬로사우루스, 친타오사우루스, 미크로랍토르, 해남이크누스, 부경고사우루스 등입니다.


저희 아이들은 이미 책으로 만났었기에, '점박이'라는 이름은 참으로 낯익은 이름이었답니다. 한반도의 공룡 체험전에서도 만나봤고요.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들이라면 놓칠 수 없겠죠? 가족영화로 추천하고 싶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찬석 2012.01.29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가 만든 영화인데 감동했다니 너무 감사합니다.
    스텝들과 제작진, 펀딩 담당자 등 너무 많은 고생을 한 작품입니다.
    더 좋은 작품으로 기대에 부흥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2.01.29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만드신 분께서 직접 글을 남겨주셨나요? 제가 더 감동입니다. ^^
      영화가 끝나자마자 올해 8살이 된 큰아이는 엄마, 감동이야.. 감동이야.. 를 몇번이나 되뇌었는지 모릅니다. 엄마 입장에서도 너무너무 만족스러웠습니다. 대박 기원합니다.
      앞으로도 이렇게 좋은 영화 많이 만들어주세요. ^_^

  2. Favicon of http://thejazz.tistory.com BlogIcon 강건 2012.01.29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이 봐도 재밌을 정도 였나요? 그렇다면 한번 볼까 생각이 드네요 ^^

  3.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01.29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함께 보면 좋겠네요

    잘 보고가요

  4.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01.29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공룡을 참 좋아하는 것 같아요...우리아이들도 어릴때 사준 책을 보면 공룡전집도 있더라구요 ㅋㅋ

  5.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2.01.29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카가 점박이라면서 열심히 보던게 생각나네요.ㅎㅎ 3D로 나왔다니 역시 인기가 꾸준했나 봅니다.

  6. Favicon of http://ystazo.tistory.com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2.02.01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박이가 벌써 개봉된 모양이군요.
    타남매에게도 보여줘야겠군요.
    다음주가 개학이라 이번 주말 밀린 방학숙제 해야 하는데,
    영화 감상문도 있으니 겸사 겸사 봐야겠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