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엄마가 되기 전에는 
                                                                                                작자미상


내가 엄마가 되기 전에는 언제나
식기 전에 밥을 먹었었다.
얼룩 묻은 옷을 입은적도 없었고
전화로 조용히 대화를 나눌 시간이 있었다.

내가 엄마가 되기 전에는
원하는 만큼 잠을 잘 수 있었고
늦도록 책을 읽을 수 있었다.
날마다 머리를 빗고 화장을 했다.

날마다 집을 치웠었다.
장난감에 걸려 넘어진 적도 없었고
자장가는 오래 전에 잊었었다.

내가 엄마가 되기 전에는
어떤 풀에 독이 있는지 신경 쓰지 않았었다.
예방주사에 대해선 생각도 하지 않았었다.

누가 나한테 토하고 내 급소를 때리고
침을 뱉고 머리카락을 잡아 당기고
이빨로 깨물고 오줌을 싸고
손가락으로 나를 꼬집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엄마가 되기 전에는 마음을 잘 다스릴 수 있었다.
내 생각과 몸까지도
울부짖는 아이를 두 팔로 눌러
의사가 진찰을 하거나 주사를 놓게 한 적이 없었다.

눈물 어린 눈을 보면서 함께 운 적이 없었다.
단순한 웃음에도 그토록 기뻐한 적이 없었다.
잠든 아이를 보며 새벽까지 깨어 있었던 적이 없었다.

아이가 깰까봐 언제까지나
두 팔에 안고 있었던 적이 없었다.
아이가 아플 때 대신 아파 줄 수가 없어서
가슴이 찢어진 적이 없었다.

그토록 작은 존재가 그토록 많이 내 삶에
영향을 미칠 줄 생각조차 하지 않았었다.
내가 누군가를 그토록 사랑하게 될 줄
결코 알지 못했었다.

내 자신이 엄마가 되는 것을
그토록 행복하게 여길 줄 미처 알지 못했었다.
내 몸 밖에 또 다른 나의 심장을 갖는 것이
어떤 기분일지 몰랐었다.

아이에게 젖을 먹이는 것이
얼마나 특별한 감정인지 몰랐었다.
한 아이의 엄마가 되는 그 기쁨,
그 가슴 아픔, 그 경이로움,
그 성취감을 결코 알지 못했었다.

그토록 많은 감정들을
내가 엄마가 되기 전에는.....


류시화의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중에서..

언젠가 인터넷에서 발견한 시입니다.
시을 읽으며, 이토록 마음을 찐하게 울렸던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아마도.. 제가 엄마가 되고 보니, 이 시가 그토록 절절하게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이 시를 다시한번 읽어봅니다.
항상 그랬듯이... 여러번을 읽어보았는데도.. 다시 눈물이 눈가에 맺히네요.

어버이날의 의미를 다시한번 새겨보려합니다.
가족들과 소중한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 10점
류시화 엮음/오래된미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5.08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시 자주 접하게 되네요.
    어버이날이 되니, 그동안 어머니께 얼마나 불효를 하면서 살았는지 반성이 되네요.
    따뜻한 밥이나 지어드려야겠어요. ^^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5.08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 하루 잘 보내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5.08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같은날 특히 더욱 그립습니다.

  4.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05.08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생신까지 겹쳤는데...
    얼릉 달려가뵈야겠네요^^~

  5. Favicon of https://ystazo.tistory.com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5.08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 감사합니다. ^^

  6. Favicon of https://koreatripfriends.tistory.com BlogIcon HoOHoO 2010.05.08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엄마 아빠께서도 오늘 제 선물 받고 기분 좋은 날이셨으면 좋겠어요^^
    좋은 시 감사합니다 ^ㅡ^

  7.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2010.05.08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문당님, 전 예문당님의 글인줄 잠시 착각했답니다.
    정말 공감되는 글이네요^^

  8.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0.05.09 0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버이날이라 이웃블로거님 글에도 부모님에 대한 글이 많이 보이네요.
    이 늦은 밤에 엄마가 보고 싶으니 큰 일입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5.09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늦은 밤에 이 글을 읽으셨군요.
      무슨 날.. 만 챙기는 것은 사실 어색하지만,
      그 날만이라도 의미를 함께 새겨보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적어봤습니다.
      전화 함 드려보세요. :)

  9. Favicon of http://daddys.egloos.com BlogIcon 바쁜아빠 2010.05.13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네요.
    크게 공감하고 갑니다.

  10. Favicon of https://foregrapher.tistory.com BlogIcon 전형걸 2010.05.24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개인적으로 가슴 아픈 일이 있었기에
    이렇게 슬픈 글은 잘 보려 하지 않습니다. -.-;;

    요즘 젊은이들의 트렌드가 그러한 것처럼 저도
    밝은 이야기만을 선호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나치게 가벼워질지라도 말입니다.

    -뿌쌍-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5.24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밝은 이야기들을 좋아합니다.
      이 시는.. 제 마음속에 콕 박혀있는 시라서, 어버이날의 맞아 함 꺼내보았습니다.
      가슴아프셨다면.... 죄송.....하네요. 에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