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예문당 - 함께 만드는 책 놀이터

7

<새로 나온 책> GMO 논란의 암호를 풀다 언제까지 지나간 GMO 이슈에 붙잡혀 있을 것인가? 분류 국내도서 > 자연과 과학 > 생명과학 국내도서 > 과학 > 교양과학국내도서 > 건강 취미 > 건강에세이/건강기타 국내도서 > 건강 > 건강일반 > 건강상식 책소개 GMO, 알고 나면 너무나 쉽고 간단한 문제현재 우리나라에서 수입하는 GMO는 콩과 옥수수가 전부이다. 수입된 GM 콩과 옥수수의 상당량은 사료로 쓰이고, 일부만이 GM 성분이 전혀 남지 않는 전분당과 식용유 형태로 소비된다. 소비자들의 거부감을 걱정하는 기업들이 수입 GM 작물을 직접 사용하는 것을 꺼리기 때문에 우리는 시장에서 실제 GMO 표시가 된 제품을 찾아 볼 수 없다.2014년 ‘MOP7 한국시민네트워크’에서 서울 및 수도권 소비자 대상으로 실시한 GMO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2018. 7. 4.
'GMO 완전표시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GMO 완전표시제' 시행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개시 이틀만에 만명을 넘으며 다시 논란이 되려고 합니다. 식약처는 2017년 초에 이미 GMO를 많이 사용한 식품에만 GMO 표시를 하던 것을 원재료 함량과 상관없이 유전자변형 DNA나 단백질이 조금이라도 검출되면 GMO로 표시하게 한 '유전자변형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새 GMO 표시제 시행…'완전표시제' 논란 여전[링크] 그러나 57개 단체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소비자의 알권리를 주장하며 GMO 원료를 사용하는 모든 식품에 대하여 GMO를 표시, 학교 급식에서 GMO를 퇴출 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GMO 안정성에 대해서는 우선 논외로 하고, 'GMO 완전표시제'를 외치는 측의 주장을 얼핏 들어보면 일리가 있어보이나 조금 자세히 .. 2018. 3. 16.
정월대보름 먹는 오곡밥, 부럼에 담긴 조상의 지혜 2013. 2. 23.
특별했던 경험. 전주 베테랑분식 콩국수 얼마전 전주비빔밥 포스팅을 하였죠. 전주에서 반나절 일정이라 전주 맛집 탐방은 한국관으로 만족하려 하였습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변수가 있었으니...전주에 도착한 아내는 전주에 도착했음 알리는 글을 페북에 올렸지요. 비빔밥으로 점심을 먹고 나오니, 댓글이 달렸습니다. 전주에 가면 '베테랑분식'에서 칼국수와 콩국수를 맛을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베테랑분식?', '분식집 이름이 특이하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결국 전주 한옥마을을 구경하고 나서 구경이나 할 요량으로 베테랑분식을 찾았습니다. 이곳이 베테랑분식입니다. 건물 모양이... ㅎㅎ 분식집에 이렇게 넓은 전용주차장도 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정면 입구로 들어가면 여느 분식점처럼 테이블 3~4개정도 놓여 있어서 처음에는 작은 분식점이구나 했는데, 일.. 2012. 9. 10.
왜 제철음식, 계절음식을 좋다는 것일까? 제철음식과 계절음식은 같은 의미로 사용되기도 하지만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제철음식은 식품이 생산되는 시기에 맞춰 먹는 음식, 계절음식은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로 구분하여 각 계절에 먹으면 좋은 음식을 뜻합니다. 계절음식은 보통 제철음식에 포함되죠. 요즘 제철음식을 먹으라고 많이 이야기하는데, 대체 왜 제철음식, 계절음식이 몸에 좋다고 하는 것일까요? 2012. 6. 8.
세계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우리의 밥상 우리 전통 식단의 우수한 장점 중에서 중요하게 꼽을 수 있는 것이 영양학적으로 봤을 때 매우 이상적인 식단이라고 합니다.그럼 우리 전통 식단을 영양학적 관점과 식재료 관점에서 알아볼까요? 영양학적 관점우리 전통 식단은 열량을 과잉으로 공급하지 않습니다. 조리 방법도 열량 공급보다 영양소 파괴를 줄여 영양분을 고루 섭취하도록 합니다. 우리 전통 식단은 3대 영양소(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균형이 적정비율에 가깝다고 합니다. 식재료 관점우리의 대표적인 식재료인 콩은 쇠고기에 손색없는 단백질 공급원이 됩니다. 또한 콩의 장기적인 섭취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동맥경화를 예방한다는 여러 연구 결과가 보고 되고 있습니다. 콩의 생리활성성분인 '이소플라본'은 골다공증, 유방암, 전립선압과 같은 생식계 암.. 2012. 5.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