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년도에 발행한 예문당 옛날이야기 시리즈 중에서 「빨간부채파란부채」입니다.

수준이 초등 저학년이 보면 적당한 책인데, 큰 녀석이 할아버지 집 들릴 때 종종 저보고 읽어 달라고 가져옵니다. 「청개구리의 울음」은 재미있었는지 계속 읽어 달라고 하더군요. 글의 양이 적지 않아 한 번 읽는데 약 10분 가량 걸리는데 5번 정도 읽어주니 한 시간이 훌쩍 지나갑니다. 그리고는 힘들다고 도망쳤는데 짧지 않은 동화를 끝까지 집중해서 보는 큰 녀석이 기특하더군요.

아버지께서 만드신 동화책을 아들녀석이 재미있게 보니 참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예문당 옛날이야기 시리즈》는 당시에는 흔치 않던 애니매이션풍의 그림 동화책입니다. 애니매이션 작화 하시는 분들 구하기가 쉽지 않아서 본업 있으신 작가 분들에게 업무 외 시간에 작업을 부탁하여 어렵게 완성한 책이었죠.

애니매이션으로 제작된 그림을 사용하여 다른 그림책들과는 다른 느낌을 주는 참신한 기획이었고 아버지도 기대를 많이 하셨는데, 88년 맞춤법 개정안 발표 되고는 전국적인 대량 반품 사태에 그만 주저 앉아 버린 비운 시리즈였습니다. 그 때 아버지께서 상심이 몹시 크셨던 듯 합니다. 지금은 판권을 모두 다른 출판사에 넘겨 예문당에서는 더는 판매되지 않고 있습니다. 반품사태 없이 시리즈가 잘 팔렸다면 지금 예문당이 예림당의 why시리즈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책들을 출간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사업에는 운도 따라주어야 함을 절감하며 오늘 글을 마칠까 합니다.

- 책 쟁 이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djunko.tistory.com BlogIcon 못된준코 2010.01.12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렵게 완성된 책이...반품되다니...마음이 아픕니다.
    더군다나...시대를 앞서갔던...애니메이션...동화인데...

  2.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01.12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춤법개정이라....쩝...안타까운 이야기군요.
    편안한 퇴근시간되세요

  3. 포도봉봉 2010.01.12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맞춤법 개정이 하필 그 때 ㅠㅠ
    공을 들인만큼 상심도 많이 크셨을 것 같아요.
    아버님의 시대를 앞서가는 기획이 빛을 발했다면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정말 이야기만 들어도 안타깝습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1.13 0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공을 많이 들였죠.
      그당시 애니매이터들이 귀하신 몸이라 일 맡기기도 정말 힘들었다고 하시더군요.
      비례해서 제작비도 많이 들었고요.

  4.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1.12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당시에는 만든 책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고 퀄리티! ㄷㄷㄷ
    이때 제가 막 유치원, 초등학교 입학할 무렵이었네요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1.13 0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년수를 세어보니 20년이 이전의 책이군요.
      요즘 봐도 그렇게 옛날책 같지 않아요. '~읍니다.'의 표현이 종종 눈에 뜨이는것만 빼고요. ㅎㅎ
      그런데 가츠님의 아이디는 베르세르크에서 따오셨나요? 궁금해서요. ^^;

  5. NINESIX 2010.01.12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러셨군요...
    파란부채빨간부채 옛날에 재밌게 읽었던게 기억나네요...^^
    굿밤되세요....

  6. Favicon of https://dreamwish.tistory.com BlogIcon 올뺌씨 2010.01.13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춤법 개정안이라...;; 참 안타까운 일이군요 --;;; 이건 정말 의지로 되는게 아닌지라 어렵지요...

  7. Favicon of https://casablanca90.tistory.com BlogIcon casablanca 2010.01.13 0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아버지가 만드신 책을 손자가 가져와서 아빠 보고 읽어 달라고 하는 거네요.^^
    참 보기 좋습니다.

  8. Favicon of http://byram.tistory.com BlogIcon by.Ram 2010.01.13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안타깝네요 . ㅠ_ㅠ 좋은책을 읽을 기회를 뺏긴거 같아 속상합니다 . ㅠㅠ; 88년이면 제가 딱 4살때네요 ; 개정안 같은 것들은 미리 미리 공지를 해주었야 하는거 아닌가 싶네요 .. 간단한 문제들도 아니고 .. 흠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1.13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 발만 앞서야 한다 한 발 앞서면 죽는다"는 말이 있지요.
      이는 어디에서도 통하는 말이지만, 한 발 앞서셨던 아버님께서는 아픈 경험들을 가지고 계셔서,
      반 발만 뒤에서 따라가는 길이 편한 길이라고도 하십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9. Favicon of https://sohocafe.tistory.com BlogIcon 아빠공룡 2010.01.13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슬픈사연이네요...!
    그래도 계속해서 좋은 책들 많이 만들고 계시니 앞으로도 양서보급에 일조하시길 기원합니다.
    근데 87년에 출판된 책인데도 새책같네요^^

  10. Favicon of https://sweetwine.tistory.com BlogIcon login 2010.01.13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혹시 아이들한테 읽어줄 때는 성우처럼 해야 겠죠? 아직 아이는 없지만 그래야 하지 않을까 혼자 고민중입니다. ㅎㅎ

  11. 황금마차농원 2010.01.13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시집을 받아들고 무척이나 마음이 들떠 잠시외휴하고 돌아온 느낌입니다
    농원지기한테 책이올일이 없는데 이상하게 생각하면서도 아이들같이 무척이나
    즐거움 속에서 책을읽어보고 있답니다 늘행복하세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1.13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받으셨군요.
      우편번호 찾아보는데, 끝부분 주소가 명함하고 좀 달라서 살짝 걱정했거든요. ^^;
      한편씩 읽어보시면 좋을꺼 같아서 한시집으로 골라보았어요.
      농원지기님도 늘 행복하시길 바래요. :)

  12.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1.13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봤던 책 같아요.
    반갑네요

  13. Favicon of https://sophiako.tistory.com BlogIcon 초하(初夏) 2010.01.14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런 전래동화들을 좋아합니다. 재미있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