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위베르, 클로틸드 부아베르 저 | 노정규 역 | 창해
초판 1쇄 발행 2000년 12월 5일


어릴적 보았던 TV의 만화를 보면 향신료를 구하기 위해 목숨 걸고 미지의 세계를 향해 떠나는 탐험가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그 만화를 보면서 항상 내 머리속에 떠오르는 의문은 '향신료가 대체 뭐길래. 사람들이 목숨 걸고 구하러 다니는 것일까?'였습니다.

그래서 백과사전을 찾아 보았죠. 어렴풋한 기억으로 "음식물의 냄새를 없애주고 맛과 향을 돋우기 위한 어쩌구 저쩌구... 예) 후추, ...".

에이~ 후추때문에 저렇게 목숨건단 말인가? 순진한 어린 마음으로는 이해가 가지 않더군요. 후에 그 당시에는 향신료가 말도 못하게 비쌌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요.

아니 너 때문에 그렇게 목숨 걸고 산 넘고 물 넘고 했단 말이냐?~


한창 해외출장 다닐때는 긴 비행 시간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공항 서점에서 책을 구매하였습니다. 이스탄불 출장이었나? 책을 고르고 있는데 문득 향신료가 생각나더군요. 향신료와 터키. 잘 어울리지 않습니까? 운이 좋게 향신료 책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향신료의 어원이 되는 라틴어 species는 '약품'이라는 뜻인데 약용으로 쓰이거나 요리에 사용되는 향기 나는 귀중한 식물성 물질을 가리킨다고 합니다. 오늘날에는 의학적 기능보다는 음식물에 맛과 향을 돋우기 위한 기능을 중시하죠. 

중세에 향신료는 매우 귀한 물품이었습니다. 덕분에 향신료는 사회적 신분을 구분하여 주는 기능이 있었습니다. 지리상의 발견으로 그 가치가 하락하면서 향신료의 사용이 경제적인 부와 사회적인 신분을 구분하는 기능을 상실하게 되자, 사용량이 줄게 되죠. 향신료 가치가 떨어지면서 프랑스 요리에는 후추, 정향, 육두구 외에 다른 향신료가 거의 첨가되지 않았다고 하네요. 여러 민족이 뒤섞에 살게 된 최근에서야 향신료 소비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과시하기 좋아하는것은 세상 어디 나라나 다 마찬가지인 듯 합니다.

책에는 향신료의 기원, 향신료를 둘러싼 패권 타툼, 향신료가 대중화된 배경등을 간단히 설명합니다. 그리고 각종 향신료의 소개, 원산지, 가공, 용도를 설명하는데 대부분의 지면을 할애 하였습니다. 

샤프란, 육두구, 소두구, 정향, 육계나무, 포푸리 등. 제가 보기엔 생소한 향신료들이 많이 눈에 보입니다. 샤프란은 많이 들어 보기는 했지만 아직 직접 접해 본 일은 없는데, 언제 스페인 음식점 가서 빠에야나 맛 봐야겠네요.

많은 향신료들을 쉽게 접할 수 있는 오늘날에도 저는 여전히 향신료가 주는 이국 정취를 느낍니다.
그들이 자라는 열대의 태양이 그리워지는군요. 

- 책 쟁 이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2.22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때, 대항의 시대라는 게임을 했습니다.
    중세 유럽, 배를 타고, 세계 곳곳으로 떠나니며 무역, 탐색, 전쟁 등을 하는 내용인데,
    당시 중동,동방의 향신료가 아주 수익률이 높은 교역품이었답니다. ㅎㅎ
    그때 자연스레 알게 되었네요 ㅎㅎ
    그러고보니 게임을 하며, 삼국지를 통달하게 되었고,
    게임도 잘만하면, 도움이 되는 듯 하옵니다!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22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대항해 시대 3편까지 열심히 했었죠. 특히 2편을 열심히 했죠. 하하하
      처음에는 교역으로 조금씩 돈을 모으고 돈이 모이면 큰 배사고 개조해서 해적으로 나서서 해상을 장악하고 부와 명예를 손에 쥐게 된다는...
      이거 교육적인거 맞나요? - -a
      좌우당간 게임도 나름 전달하는 바가 있다는...

  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2.22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심풀이로 읽으면 시간 잘 가겠네요~
    월요일을 멋지게 시작하세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2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녜.. 심심풀이로 좋죠. 향신료에 관련되거나 관심 많으신분들은 괜찮을 듯 하네요.
      펜펜님도 즐거운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

  3. Favicon of https://badjunko.tistory.com BlogIcon 못된준코 2010.02.22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향신료에 대한 다큐를 본 기억이 있는데...그 종류와 쓰임새....
    또 향신료가 갖는 의미가 상당히 다양하더군요.
    시간이 나면..꼭 한번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4. Favicon of https://bluebus.tistory.com BlogIcon 느릿느릿느릿 2010.02.22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이 궁금합니다.
    가까이서 많이 접하면서도 잘 모르는 게 향신료인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지 읽어보고 싶은걸요.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22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도 우리가 잘 모르는 향신료들이 많죠. 친숙하다고 여겨지는 겨자만 하더라도 이게 뭘로 만든건지, 와사비는 뭘로 만드는 건지 궁금하지요.

  5.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2.22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프란 진하면 한국 사람 싫어할듯한데요.
    수돗물에서 나는 소독 냄새 비슷한게 나거든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22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머 뚬양꿍 처음 먹을때는 샴프 먹는거 같았는데요. ㅎㅎ
      그런데 비싼 샤프란을 듬뿍 넣어주는데가 있나요?

    •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2.23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집이여.ㅎ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23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럭셔리 하십니다.
      다음에 홍콩들리면 연락드리도록 해야겠습니다. ㅎㅎ
      제가 홍콩 한 번 방문 했는데 구룡반도쪽은 가보지도 못했다는.. 사틴쪽에서 일만 죽도록 하다가 귀국했습니다. T.T
      꼭 다시 들려서 홍콩의 야경을 구경하고야 말리다. 불끈.

  6. Favicon of https://toyoufamily.tistory.com BlogIcon 투유♥ 2010.02.23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샤프란 세제 냄새 나는 것은 아니겠지요

  7.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25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신료가 역사에 중요한 역할을 했군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2.25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부를 얻고 싶은 그들의 욕망이 신천지로 가는 길을 개척하게 되고 신천지의 주민들은 참 많은 변화를 겪게 되지요. 향신료와 금을 찾아 떠나지 않았다면 현재 우리의 삶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