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예문당 - 함께 만드는 책 놀이터
예문당 이야기

언제까지 미친놈 취급만 할 것인가?

by 예문당 2011. 7. 20.


최근 인터내셔널헬러드트리뷴(IHT)가 한국사회에서 세계 최고의 자살률과 높은 이혼율에도 불구하고 정신ㆍ심리 상담치료를 기피하는 분위기가 만연돼 있다고 전하고 해병대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병사가 성격장애와 불안, 정신분열증을 앓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신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습니다.



<출처 : Itzhak Pau flickr>

10명중 3명 정신질환 경험…배려가 최고의 藥 [기사원문보기]
정신과 치료 기피 심각 [기사원문보기]

 기사는 정신질환도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조기에 발견해 치료해야 여러 가지 합병증을 막을 수 있고 치료 효과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예문당 신간 <마음세수> 안광호 저자는 몸에 조그만 상처가 나도 소독하고, 싸매고, 호들갑을 떨면서 정신에 난 상처는 무심하게 방치하는 것을 꼬집으며 정신적인 상처를 감추기 보다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치료를 받을 것을 권합니다. 몸에 난 상처가 그렇듯이 정신적인 상처도 제때 치료만 해 주면 더욱 튼튼해질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아직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하면 미친놈 취급을 하며, 부당한 대우를 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현실이 이러하니 제대로 된 정신과 치료보다는 무속인이나 역술인들에게 의지하는 경향이있는 듯 합니다.

안광호 저자는 정부도 국민들이 받는 정신적인 고통과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위한 나서야 할 때라고 역설하며 국가적 '정신치유시스템'을 제안합니다.

하나, 무료로 정신적인 상처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시설과 인력 확충
. 정신과 치료나 상담에 대한 거부감을 완화시킬 수 있는 아이디어가 필요
, 무료 상담전화를 보다 적극적으로 운영하고,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
, 정부에서 별도로 온라인 상담사이트를 만들어서 운영
다섯, 일정 규모 이상의 사업체는 의무적으로 무료상담센터 운영하도록 법제화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 이제는 바꿔야 할 때가 아닐까요?

                                                                                 - 책 쟁 이 -
마음세수 - 10점
안광호 지음/예문당
2011년 7월 7일 초판 1쇄 발행

댓글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