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텍쥐페리의 <인간의 대지>를 처음 본 것은 중학교 시절인 것으로 기억합니다. 무슨 이야기인지도 잘 이해가 안 가는 <어린 왕자>를 읽고 <인간의 대지>까지 내리 읽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책 내용에 대한 기억은 거의 없습니다. 막연하게나마 작가가 비행사로 일할 때의 경험에 대한 이야기들이라는 것만은 떠오르네요.

세월은 흘러 25년이 지난 어느날, 한 도서 할인판매 행사장에서 <인간의 대지>를 다시 만나게 되었습니다. 몇 권씩 묶음으로 파는 행사라 '다시 읽어 볼까'하는 생각에 다른 책들과 함께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새로 구입한 책을 다 읽고 나서 문득 생각나 책을 찾아보니, 예전에 읽었던 책도 본가에 있는 책장에서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왼쪽은 이번에 새로 구입한 2009년판 펭귄 클래식 <인간의 대지>, 오른쪽은 1986년판 범우 사르비아 문고 <인간의 대지>입니다. ^^;

25년의 세월이 지나 다시 만난 <인간의 대지>는 사뭇 다른 의미로 다가옵니다. 여전히 세세히 이해가 안 가는 부분들이 많지만 저자가 이야기 하려고 하는 내용이 조금씩 가슴에 전해집니다. 예전에 읽었을 때는 그저 눈으로 읽었던 것이죠. 지금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항공 기술이 열약하던 시절, 비행사로서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경험을 한 작가의 이야기를 한 평범한 중학생이 단숨에 이해할 수 있다면 그 또한 평범한 일은 아닐 것입니다.

'아는 만큼 보인다'.

여행과 독서는 그런 면에서 닮은 듯 합니다. 처음 여행을 떠나면 유명하다는 관광지를 돌아다니며 증명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을 것입니다. 시간이 지나 같은 곳을 들리게 되었을 때 이전에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것들을 보게 느낍니다. 물론 자신의 안목이 그만큼 높아져 있어야겠죠. 책도 마찬가지입니다. 예전에 이해가 안 되어 그냥 읽고 넘어갔던 부분이 어느날 다시 보았을 때, 갑자기 죽비소리처럼 '짝'하고 가슴 한구석을 일깨우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다독을 권하는 세상인지라 책을 한 번 읽고 나면 여간해서 다시 그 책을 들게 되는 일이 흔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그러나 한 사람의 온전한 일생이 담긴 그 글들이 몇 시간만의 독서로 온전히 자기 것이 되리라 기대하기는 힘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혹시 이 글을 읽고 예전에 읽었던 책이 떠 오른다면 다시 한 번 들춰 보는 건 어떨까요?

                                                                                                                             - 책 쟁 이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11.14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는만큼 보인다. 정말 공감해요.
    특히 여행 다녀와서 사진정리를 하다보면 저의 어줍잖은 지식과 시선이
    그대로 보이는듯 해요. 사진도 아는만큼 보이는거 같습니다.
    주말 잘 쉬셨나요. 좋은 한주 시작하세요~!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1.11.15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한참을 지나 다시 펼쳐 본 한장의 사진에 추억에 잠기곤 하지요. 요즘은 찍은 너무 사진이 많아서 문제인 듯 합니다.

  2. Favicon of https://www.kimminsoo.org BlogIcon moreworld™ 2011.11.14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어야지, 읽어야지 되뇌이면서도 쉽게 잘 안되는 이유는 뭘까요?
    늘 쌓였다, 사라지고 쌓였다 사라지는 많은 책들에게 미안해지네요. ^^;

  3. Lipp 2011.11.14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살아온 시간만큼 느껴지고 아는만큼 보이겠지요 ..
    예전엔 생떽쥐페리의 어린왕자가 좋아서 프랑스로 가자마자 그의 생가를 찾았는데,^^
    이젠 그런것들보다는 책안에서 작가들의 흔적을 찾고 싶어져요.
    읽은책을 다시 잡기가 쉽지않지만 그래도 제 손에 자주 들리는건 피천득의 '인연'과
    까뮈의 '이방인'이네요. 물론,읽을때마다 다르게 다가오는게 참 흥미롭고요. ^^

  4. Favicon of https://mono-c.tistory.com BlogIcon MONOmania 2011.11.15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는만큼 보인다. 변함없는 진리죠. 이번주말에 치룬 시험 가채점 결과 자괴감들어서 잠 못들고 떠돌아다니다 들렸다 갑니다. 윤동주 시 '만돌이' 제가 딱 만돌입니다 ㅠ

  5. Favicon of http://muye24ki.tistory.com/ BlogIcon 무예인 2011.11.15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다시 읽어봐야되나
    잘보고가요

  6.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11.15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처 몰랐던 걸을 알게 되는 매력이 같죠..

  7.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1.11.15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을때 어려워 했던 책이 아니라면
    다시 집어드는 일은 없었는데...
    시간이 지나면 같은 이야길지라도 달리 느껴지던데
    한번 그래봐야겠네요, 얼른 읽고 있는 책이나 정리하구요^^

  8. Favicon of https://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1.11.15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새로운 책을 책장에 꽂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책장이 다 차서 자리가 없더라구요.
    그런데 예문당님의 글을 읽으면서 다시 생각해보니, 두 번 읽은 책은 몇권이나 될까 모르겠습니다.
    책장을 보면서 늘 이 책은 다시 한번 읽어야지 하는데, 정작 새로운 책의 호기심에 늘 뒷전으로 밀려버리네요..

  9.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11.15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처럼 독서와 여행은 비슷한 점이 많네요.
    아는만큼 보인다.
    시간이 지나면 희미해진다.
    한번 갔던 곳은 잘도 찾아가면서 한번 봤던 책은 다시 안보게 되는 습관이 저도 있긴 하네요.
    책장에 있는 오래전 읽은 책들을 다시 훑어봐야겠어요.^^

  10. Favicon of https://maggot.prhouse.net BlogIcon 한방블르스 2011.11.15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 기억도 가물가물합니다. 제목과 저자는 알고 있기에 당연히 읽었을 것이라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참 부끄럽게 생각합니다.
    또 버지니아 울프가 한 말을 기억하고 행하려 하지만 다독을 권하는 사회이기도 하지만 새로운 것을 읽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강박에 사로잡혀 다시 읽기를 주저하는 모습이 더 부끄러워집니다.


    해마다 세익스피어의 비극 <햄릿>을 다시 읽고 그때마다 글로 남기면 그것은 사실상 우리의 자서전을 기록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왜냐하면 인생 경험이 풍부할수록 인생에 대한 세익스피어의 해석도 그만큼 더 절실하게 와 닿기 때문이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1.11.16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로운 것에 대한 강박이 심하지만 잘 살펴보면 새로운 것은 그리 많지 않은 듯 합니다. 다만 새옷으로 옷을 갈아 입고 나올뿐이죠.

  11. Favicon of https://greenetwork.tistory.com BlogIcon 안달레 2011.11.16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은 하는데 여행만큼 독서는 실천이 되질 않습니다. 흑.
    습관을 놓은지가 너무 오래되었나 봐요 흑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1.11.16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대로 독서도 습관일지도 모르겠네요. 저는 지하철 타고 다니는 시간이 늘어나면 독서량이 늘어나는 패턴을 가지고 있지요. 지하철 이동중에 음악을 들을수도 다운받은 영화를 볼 수도 있겠지만.. 저는 책 읽는 것이 제일 좋아요. ^^;

  12.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1.11.16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과독서는 땔레야땔수 없는 것 같아요.

  13. Favicon of http://bizrus.tistory.com BlogIcon 자유혼. 2011.11.17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런저런 일들로 바빠져서 독서량이 줄어드니 마음도 허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바빠서 독서할 시간이 없을수록 독서시간을 오히려 더 늘려라..는 말이 생각나네요.

  14. Favicon of https://iguardian.tistory.com BlogIcon 제너시스템즈 2011.11.18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책도 언제 읽느냐에 따라 다른 것 같아요. 같은 동화책도 어른이 되어 읽으니 다른 것들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책은 몇번을 읽어도 좋은 것 같아요^^

  15.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1.11.18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집에 가서 책장에서 먼지 덮고 있는 책들 한번 살펴봐야겠습니다.
    새로운 것을 느낄 수 있을 만큼 제가 조금은 자랐으리라 기대하면서 말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6. Favicon of https://ystazo.tistory.com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11.19 0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겐 여행이 더 쉬워요. ㅎㅎㅎ
    독서는 아.. 왜 이리 요즘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는건지.. ^^;;

  17.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1.11.19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아는만큼 보인다 .... 라는
    그건 진실인것 같아요^^
    저도 어릴때 무지 어려운책을 읽긴했었는데
    이해도 안되고 기억도 잘 나지 않는거죠^^

  18.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1.11.21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가는 내용이네요.
    책을 읽을 때 정독을 하여 읽어도 다시 보면 그 느낌이 또 달라질거 같네요.
    어쩌면 책의 홍수속에서 다시 읽을 만한 책을 간직하기도 어렵다는 생각도 드는군요.

  19. Favicon of https://seean.tistory.com BlogIcon 유아나 2011.11.21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는 능력은 삶은 통해 숙성되는 사고력과 인문학적 소양이 뒷받침 되어야하는 군요. 초등학교 때 내용도 기억이 안 나는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를 다시 보고 싶네요. 안녕하세요. 예문당님 늦게 와서 지송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