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는 경영, 경제서를 많이 읽었습니다. 그 후로는 여행서가 계속 손에 잡히네요. <피렌체, 시간에 잠기다>, <다르게 시작하고픈 욕망 서른여행>을 읽고 나니, <초원 실크로드를 가다>가 눈에 띄여서 구입하였습니다. 어째 책 하나를 읽게 되면 비슷한 류의 책들을 연달아 읽게 되는 징크스가 있는 듯 합니다.

최근에 읽은 경제, 경영서 중에는 아내가 추천해준 <경영학 콘서트>, 서점에서 경영학은 사기라는 주장에 혹해서 보게 된 <위험한 경영학>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두 책은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경영은 과학이다. 경영의 대가라는 사람들이 주장하는 경영이론은 사기이다. 

책을 찬찬히 살펴볼까요?

경영학 콘서트는 과학, 수학이 경영에 적용되는 사례들을 중심으로 서술하여 경영에 과학이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 것인가를 독자들에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아마존에서 사용자 정보를 mining하여 개인마다 차별화 된 서비스를 해 주는 것이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무차별적인 스팸을 양산하는 국내 인터넷 쇼핑몰들은 각성해야 하지 않을까요?
 
얼마전에 조성문님의 블로그에 올라온 글이 있습니다. 한 번 읽어 보시면 좋을 듯 하네요.

아마존(Amazon) 유저 인터페이스 분석[링크]

<경영학 콘서트>의 후기는 아내가 이미 포스팅하였으니 여기서는 이정도로 간단히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수학을 공부해야하는 이유에 대한 명쾌한 해답 - 경영학 콘서트[링크]

위험한 경영학은 철학을 공부하던 저자가 우연한 기회에 컨설팅 업무를 하게 되면서 겪었던 경험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저자는 컨설팅 세계에 발을 들여 놓으며 경영에 경험이 없으니 경영서적도 많이 읽은 듯 합니다. 저자는 자신이 경험한 경설팅 업체의 탐욕과 경영학 대가들이 주장하는 이론이 얼마나 조작되고 허술한 이론인지 이야기합니다. 

프레더릭 테일러의 '과학적 관리법', 엘턴 메이오의 '인간중심의 경영', 마이클 포터의 '전략적 경영', 톰 피터스의 '초우량 기업', 이상 4대 대가들의 이론에 대해 통렬히 비판합니다. 더 나아가 대단하신 피터 드러커도 한 소리 듣습니다.  

이렇게 두사람의 견해가 다른 이유는 제가 생각하기에는 두 사람의 배경에 있지 않을까 합니다. <경영학 콘서트>의 저자인 장영재 박사는 공학을 전공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과학적 방법을 이용하여 해결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위험한 경영학>의 저자 매튜 스튜어트는 철학을 전공하다가 컨설팅 업계에 발을 들여 놓은 사람이죠. 아마도 매튜 스튜어트의 업무는 경영전반에 관련된 업무로 몇몇 경영이론으로는 해결하기 힘든 업무를 주로 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또한 그가 현장에서 직접 목격한 컨설팅 업체의 탐욕은 그럴듯하게 포장된 경영학에 대해 반감을 더욱 증폭시켰을 것이고요. 

경영 현장에서 발생하는 많은 문제들을 경영대가들의 이론만으로 해결하기는 힘들겠죠. 그렇게 대가들이 이론대로만 하면, 다 성공할 수 있다면 현실에서 그 많은 회사들이 무너지지 않을 것입니다. 경영대가들의 탁월하다는 이론은 다분히 거품이 많은 듯 합니다.

저자는 경영학과 컨설팅에 대해 쓴소리를 하지만 저자는 여전히 경영자문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저자는 책의 마지막에 좋은 경영자의 자질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결국 좋은 경영자는 기술이 아닌 철학으로 접근해야 하지 않을까 하고 말입니다.


                                                                                                  - 책 쟁 이 -
위험한 경영학 - 6점
매튜 스튜어트 지음, 이원재.이현숙 옮김/청림출판
2010년 7월 15일 초판 1쇄 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deas0419.com BlogIcon 생각비행 2010.10.08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 기술이 아닌 철학... 비전을 줄 수 있는 경영자와 함께 일한다면 힘든 일도 신이 날 것 같아요.^_^;;

  2. 2010.10.08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10.08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논란이 많을 수 밖에 없을 듯 해요. 사실 경영에는 변수들이 많은데 그 것을 몇가지 요소로 간단히 말하기는 아무래도 무리겠지요. 너무 심각하실 필요 없을 듯 합니다. ^^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10.08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세라 이나모리 가즈오의 회계경영을 몇일전에 읽었어요,,

  4.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10.08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 보면.. ㅋㅋ 경영,과학,사기는 종이한장의 차이가 아닌가 싶네요..ㅋㅋ
    주말에 서점가면 뒤져봐야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kimmiso.com BlogIcon 뿌쌍 2010.10.08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영학...배우고는 싶으나 입문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요 녀석 새끈하네요. ㅋㅋㅋ 좋은책 읽고 싶은
    예문당님의 블로그 좀 더 살펴봐야겠어요.
    좋는책 추천해주실거죠? ^^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10.08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험한 경영학을 말씀하시는 것인가요? ㅎㅎ 혹시 입문을 위해서라면 비추합니다. 경영학에 대해 부정적이 되지 않으실까요? ^^;

  6. Favicon of http://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2010.10.08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책을 두루두루 보는 편이 아니라 아직 이쪽 책은 잘 보지 않았는데
    저도 이번 가을에 경영학 책 하나 볼까요?^ ^

    추천해주셨으니
    한번 서점가서 볼께요~~^ ^

    오늘도 날씨가 좋습니다~~~
    하루 잘 보내세요:)

  7. Favicon of http://nhicblog BlogIcon 건강천사 2010.10.08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영자 ceo들의 소신과 가치에의해
    기업의 신뢰가 쌓여지는 것이라 보입니다.
    당장에는 포장된 수많은 컨설팅, 전략들 속에서도
    계속 살아 남는 기업은 몇 되지 않는것 같아요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예문당님~ :)

  8. Favicon of https://lux99.tistory.com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10.08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술이 아닌 철학으로 접근하라.
    서점에 나가면 한번 봐야 겠군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Favicon of http://bizrus.tistory.com BlogIcon 자유혼. 2010.10.08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 책을 비교해서 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네요~
    나중에 내공이 생기면 여러가지 책을 읽고 같이 묶어서
    리뷰를 써보고도 싶어요^^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10.09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비교해가며 후기 쓸만한 내공은 아니지만 비슷한 시기에 두 책을 읽어서요.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있겠다 싶었습니다.

  10. Favicon of https://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10.10.09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두 분이서 번갈아 포스팅하시니 부부 팀블로거 멋지신데요^^ㅎ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지만 저는 경영학에 과학도, 철학도, 인문학도 모두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10.09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영학이라는 것이 실용학문이라 도움이 될만 하다 싶으면 어디서든 가져다 쓰는 듯 합니다. 과학도, 철학도, 인문학도 예외는 아니겠지요. ^^;

  11. 2010.10.10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10.11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론 내리기 힘든 문제들이죠. ^^ 성과를 내야 한다는 압박감은 결국 실험 데이터를 조작하고 결과를 왜곡시키는 듯 합니다.

  12. Favicon of https://bookand.tistory.com BlogIcon Claire。 2010.10.11 0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책을 읽고나면 현재의 패턴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볼 것 같습니다.
    비슷한 주제를 저렇게 다르게 표현할 수 있다니 흥미롭네요.
    같이 읽으면서 비교해보아도 재미있을 듯 합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10.11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움의 시작은 질문에서부터 시작하잖아요. 대가들의 권위에 눌려서 아닌것 같아도 그대로 수긍하는 것은 문제이겠죠. ^^; 우연찮게 두권의 책을 비슷한 시기에 읽어서 비교해 보면 재미있을 듯 하여 작성해 보았네요.